이자율 제한에 대한 생각
현재 대부업 이자 66%를, 무려 '정부가 보장하는' 이자율이라고 생각하는 논리들이 많다;;

정부는 '66%'를 '보장'한적 없다. 명백히 정부는 66%이하로 '강제'했다.


66%로 강제되면서 비로소 대규모 대부업이 뜨게 되었다. 그 이전에는 더 높은 이자율로 장사하던 소규모 업자들이, 66%의 이자율을 감당하기 위해서는 대형화 하여 리스크를 분산시키는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http://www.kukey.com/news/articleView.html?idxno=9410

이 기사를 보면, 대부업자들은 다음과 같이 이야기 한다.

김 사무총장은 “대부업체가 자금을 조달해올 때 적용되는 금리가 평균 20%고, 채권자에게 돈을 돌려받지 못하는 부실대출비율이 30%”라며 “만약 대부업의 법정  상한금리 연 66%를 낮추려면 먼저 조달 금리를 낮추거나 부실율이 낮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무리 대형화 하고 리스크를 분산한다고 하더라도, 부실 대출 비율이 30%고 금리가 20%면, 전체 100만원 꿔주면 이중 30만원은 못받고 남은 70만원에 대해서 66%의 이자를 물릴경우 116.2만원. 금리도 커버 못한다. 물론 부실대출 30%를 전부 못받지는 않겠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만큼 대부업이 남는게 아니라는것을 알 필요가 있다.

실제 대부업은 조낸 경쟁중이다.

http://www.hansolbank.co.kr/hangang_bin/bankinfo/news/n020101_02.jsp?nowpage=1&sort=0&pk=109

정부가 손을 대지 않았음에도, 56%까지 떨어졌다. 물론 이사람들은 심사를 더 쎄게 할 거다. 일반 사금융보다.

 “대부업이 존재하지 않는 것과 고금리이긴 하지만 존재하는 것에는 차이가 있다”(맨 첫 기사에서 인용)

조선시대에는 양반들이 무려 50% 짜리 환곡을 해먹으면서 고리를 돌렸다. 조낸 짜증나는 개새끼들 맞다. 그런데, 그 50%짜리 환곡이 존재하지 않았다면, 조선시대에 민간의 risk management가 가능했을까?;;;;


사람들은 미국등의 이자율이 낮다고 하는데, 미국은 법정 이자율 제한을 12%에서 24%로 올린거였다. 그러면서 '담보등이 없는'사람들에게 신용대출이 비로소 가능해졌다. 그 이전에는 아예 돈을 빌려주지 못했다.

맞벌이의 함정에서 저자가 제안하는 것은, 무려 '가난한 사람들에게는 돈을 빌릴 기회를 주지 않는게 낫다'이다.;;; 가난한 사람들에게 '저금리로 돈을 빌려 줘야 한다'가 아니다;;; 무하마드 유누스가 만든 그라민 은행, 이자율이 20%다. 그 은행이 인생 막장들에게만 돈을 빌려주는 것도 아닌데 저 정도 금리이니, 한국에서는 막장들만 사용한다는 대부업이 높은 이자율을 책정하지 않을 수 있을까?-_-;

@기린아
by 기린아 | 2007/06/20 13:32 | Flame | 트랙백(2) | 덧글(10)
트랙백 주소 : http://kirina.egloos.com/tb/324090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Vinci in Seo.. at 2007/06/21 12:14

제목 : 사채 이율을 낮춰야 할까?
사채 이야기에 대해서라면 정말로 할말이 많은데..... 뭐, 논쟁이 될 법한 이야기는 집어치우고, 궁금한 이야기 하나. 사채시장에서 서민들이 사채를 쓰는 행위로 인해서 받는 피해를 줄이려고 한다면 이자율을 규제해야 할까, 이자제한을 올려야 할까? 그러니까 현행 66%인 법규를 풀어서....예를들어 300% 이내에서 자유롭게 하도록 설정하는게 피해를 줄일 수 있을까, 아니면 은행권보다 약간 높은 수준인 30% - 현금서비스 이율이......more

Tracked from 나를 숨기는 것은 얼마.. at 2007/06/21 13:33

제목 : 대부업계 이용객에 대한 상반된 두 기사
이자율 제한에 대한 생각http://newsmaker.khan.co.kr/khnm.html?mode=view&code=115&artid=14286http://www.yonhapmidas.com/07_05/eco/04_001.html위의 기사는 막장만 활용하는거 아니다 라는 기사이고아래 기사는 막장 비율 조낸 많다 입니다.사실 이 두가지 관점은 컵에 물이 절반쯤 차있는 상황에서 '절반이나 차있네'와'절반밖에 없네'의 차이에 불과할지......more

Commented by JUNEI at 2007/06/21 12:17
아는분이 리드코프에서 일하시다가 나오셨어요. 거의 6년? 7년?쯤 전인데 그땐 러시 앤 캐쉬가 광고도 때리기전이라서 음성적으로 돈 빌려주던때인데, 여자들에게만 돈을 빌려줬죠. 이유가 변제가 쉽기 때문이랍니다. 돈을 못 갚는 여자들을 협박해서 실제로 매춘등의 일이 벌어진적도 있다고 하구요(뭐 그분말로는 깡패 동원했다고 하네요)

돈을 갚지 않으면 1차와 2차 관리까지가는데, 그땐 좋게 말로 갚으라고 하고 상담도 친절하게 하지만(상담원 대부분이 여자라네요. 이유는 돈을 쉽게 빌리게 하고 편안함과 부담없음을 주려고 한다고..) 3차 관리까지 가면 끝장이라고 하더군요. 그땐 블랙 리스트에 오르고 주먹들이 나선다고.. 그 뒤로는 그 여자를 볼수없다나? ㅎㅎ;; 아마도 과장이 섞였겠지만 돈을 못 받는 비율이 30%라는건 좀 부풀려졌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돈 받아 드립니다 라던지, 채권추심하는경우는 보면 정말 저정도까지?싶은경우도 많으니까요. 하물며 깡패들의 위협속에서 여자들이 얼마나 버티겠어요. 몸 팔아서라도 갚겠죠.(뭐 그분은 그꼴본뒤에 더러워서 그 회사 때려쳤다고 하던데, 급여는 매우 좋았다고 ㅎㅎ;;)
Commented by 기린아 at 2007/06/21 12:43
JUNEI / 그런건 법으로 막아야 하는데, 법이 그런걸 잘 보호해 주지 못하는게 제일 문제인것 같습니다.

양성화된 대부업체들이 현재 과거와 같은 행위들을 하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사실 정말로 하고 있다면, 지금 같은 때 하나 터트리면 대박일텐데, 터지지 않는 것도 기괴하고.

대부업계가 실제 수익성이 나아진건 아래와 같은 이유라고 하더군요.

http://news.moneytoday.co.kr/view/mtview.php?no=2007062019401944772&type=2

아시다시피, 요즘에는 개인이 공과금 낸것까지 전부 체크해서 신용정보화 합니다. 그것들이 주요 신용회사에서 조회되고, 따라서 옛날보다 리스크가 감소했다고 하기는 하네요.

그리고 일본계 대부은행들이 잘 나가는 것은, 이들에게 돈을 싸게 빌려주는 일본 은행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위에서 20%를 이야기 한 사람은 일본에서 본을 빌릴만큼의 능력이 안되는 사람일 가능성도 높습니다.

저 역시 깡패등의 위험을 모르는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저걸 다 없애버릴 것이냐, 라고 물으면 참 말하기 애매한 것 같습니다.-_-;;
Commented by gaya at 2007/06/21 13:06
근데 말입니다. 떼일 확률이 30%나 되기는 합니까. 대부업체 말이라는 게 좀 믿기가 힘든지라..
보통이면 아예 첫판에 홀랑 날라버리기 보단(이건 아예 사기이니까), 짧으면 몇달, 길게는 몇년을 원금과 이자를 같이 물다가 그 누적을 감당 못하여 배째라 되는 게 보통일텐데.. 물론 그전에 물건 압류나 가압류는 다 해놓았을테고..그러니 그 즈음이면 대부업체로선 이미 원금 회수 정도는 거반 했을 거 같은데 말입니다.
Commented by 기린아 at 2007/06/21 13:18
gaya / 아마 최근은 아니겠지요. 최근에는 거의 개인정보 유출(!) 수준의 신용정보 유출이 일어나는 중이니까, 과거보다는 심사를 잘 하고 있을 겁니다.;;;

http://www.yonhapmidas.com/07_05/eco/04_001.html

보시면 아시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제도권 금융기관의 대출도 같이 받고 있습니다. 제도권 금융기관은 1순위이니까, 물건 압류/가압류 해도 이미 1,2순위 다 떼먹고 나면 남는게 별로 없을 겁니다.

그리고 31%가 부도상태에서 대부업체를 이용하는 거고, 신용등급 8~10, 1,2등급 기관을 활용할 수 없는 사람의 숫자가 40%에 달하니까, 30% 떼인다고 해도 불가능할것 같지는 않습니다. 물론 저 숫자에는 분명히 엄살이 끼어 있다고 믿습니다만.

@기린아
Commented by 기린아 at 2007/06/21 21:23
tzv_ / 재미있게 봐 주셨다니 감사합니다.

결론은 이들이 자금을 들여오는 방식과, 부실률 이 두가지의 문제인데, 사실 어느쪽도 해결 보기는 쉽지 않죠. 부실률이 줄어들려면 신용이 낮은분께는 대출하면 안되거든요. 법으로 문제를 해결하기는 쉽습니다만(이자율을 올리거나 아니면 때려잡거나) 서민에게 도움이 되는건 아니라는게 문제의 핵심입니다. 부실률을 낮추는 거의 유일한 방법은, 서민에게는 대출을 '안'하는 겁니다. 그 서민은 위기의 순간에 뭘 먹고 살아야 할까요?^^;;;

@기린아
Commented by Dataman at 2007/06/25 13:36
대부업체의 조달금리가 20%라는 발언은 사기에 가깝습니다. 20%는 카드론 금리 정도인데, 굳이 시장금리가 1%를 밑도는 일본에 갈 것도 없이, 대부업자는 국내에서도 상당한 신용을 갖춘 채무자로 제1금융권에서 5%를 약간 상회하는 금리의 자금조달이 충분히 가능합니다. 실제 몇몇 대형업체의 재무정보를 볼 수 있는데, 가장 상세하게 나와 있는 리드코프나 산와머니의 경우 차입금 이자부담이 수입의 1/10도 안됩니다. (리드코프는 다른 업종도 영위하고 있어 산와머니보다는 불리한 편) 산와머니의 대형차입 이자율은 6~8%로 표기되어 있더군요. 이들보다 조달조건이 나쁜 소형업체까지 평균하면 업계 전체로는 10% 남짓일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자율 자체는 기존의 금융권이 보다 폭넓은 대출 프로그램을 만들어 이를 통한 경쟁으로 떨어뜨리는 게 적절할 것입니다만 (실제 링크하신 건 사금융이 아닌 저축은행입니다) 대부업 자체는 좀 손댈 필요성이 있어 보입니다. 양성화를 위해 제한이자보다 높은 이자를 받는 게 허용된다고 해도 60% 이상은 다소 과하죠.
Commented by 기린아 at 2007/06/25 14:03
Dataman / 한국신용정보의 통계입니다.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070323010314240320021

20%는 엄살이지만, 15%가 넘는다고하는군요. 일본계는 8~11%. 일본에게서 돈을 빌릴수 없다면 곤란할 것 같습니다.

그나마 100억 미만의 군소업체들은 20%를 넘는다고 하기도 하네요.

http://www.heraldbiz.com/site/data/html_dir/2007/06/19/200706190181.asp


대부업자가 5%의 금리로 돈을 빌릴수 있다는 자료는 어디서 구하신 것인지요? 대부업체들이 정부에 거짓말을 했다고 생각하기는 어렵습니다. 얼마든지 대출은행에게 물어 볼 수 있는 것이니까요.

그리고 링크한 HK의 경우 저축은행인건 사실입니다만, 대출이자라는 점에서는 여기나 저기나 마찬가지지요. 실제 HK가 이자를 깍으니 러쉬앤캐쉬도 이자를 깎더군요.

http://www.edaily.co.kr/news/econo/newsRead.asp?sub_cd=DA24&newsid=01485846583160736&clkcode=00202&DirCode=0020306&curtype=read

다 경쟁이죠. 경쟁.-_-; 요즘 상황이 좀 괜찮으니까 경쟁이 강해지고, 따라서 이자율이 내려가는 거라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Market이 제대로 작동하는걸 확인했으니, 욕할건 아니지 않을까요?;;

@기린아
Commented by Dataman at 2007/06/25 16:22
산와머니 (http://dart.fss.or.kr/frameForm.do?rcpNo=20070410001425) 는 2006년말 기준 차입금 104억원에 대해 이자 6.2억원, 리드코프 (http://dart.fss.or.kr/frameForm.do?rcpNo=20070515000071) 는 2007년 1분기 기준 차입금 315억원에 대해 이자 8.6억원 (연간 환산하면 35억원선) 입니다. 단 리드코프는 위에 언급한 대로 전업 대부업체가 아니어서 해석이 어렵습니다. 5% 남짓한 조달은 '가능하다'라고 서술했을 뿐이지만요. 예전에 경제주간지 기사에서 본 것입니다만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습니다. 한편 조달금리는 조달 방법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어서 총체적인 통계의 진위를 쉽게 확인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생각합니다. 예컨대 원캐싱, 프로그레스 등은 아프로소비자금융과 동일사주 지배하에 있는데 이들 대부업체의 차입금 대부분이 아프로소비자금융에서 나옵니다. (아프로소비자금융의 매출 80%가 기업금융에서 나오는데 그 기업금융이 동일계열 대부업체라는 것) 이런 관계의 조달비용을 진정한 조달비용으로 인정해주어야 하는가 하는 의문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죠 :)
Commented by 기린아 at 2007/06/25 16:57
리드코프의 이자가 315억원에 대해서 35억원 정도이니까, 대략 11% 정도네요.

산와머니의 경우 이자가 낮군요. 장기차입금의 경우 6.5~8%, 단기의 경우 리보금리 + 6%군요. 현재의 리보가 5%가 좀 넘는데, 이때의 리보는 얼마였을지 잘 모르겠네요. 그래도 대략 4~5% 근방이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대략 10~11%입니다.

이자의 일부는 다음해에 낼 가망성도 있기 때문에, 당해년도의 이자발생량보다는 제무제표에 있는 금리가 조달 금리로는 더 정확할 것 같습니다. 멜린린치가 이런 회사에 대출도 하는군요;;;

11%라도, 부실채권이 30%나 된다면 이익을 별로 못 볼 겁니다. 이익률이 5%정도겠네요. 저는 이자와 같이 쌍방확인이 가능한 것 보다, 부실채권 비율을 속일 가망성을 더 높게 쳐 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정말로 부실채권의 비율이 30%면 아프로도 못버팁니다. 대략 9~10%로 조달해서, 부실 비율이 한 10% 정도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 경우에는 66%를 다 받으면 순익이 3~40%쯤 나니까, 대박이 되기는 하겠습니다.

러쉬앤캐쉬도 산와머니랑 비슷한 처지라고 생각해 보면, 이자율을 10%도 넘게 깍을수 있었던 이유도 이해는 되는 것 같습니다. 54.75%죠? 이렇게 되면 순익률이 매출액 대비 20~30% 정도로 줄어들겠지만, 전해의 이익률만 놓고 보면 해볼만한 장사이기는 하군요. 그렇지만 경기가 나빠지면 가장 먼저 파산할 금융기관이 이들이라는걸 생각해 보면, 어떻게 해석해 주는게 좋을까요?^^;

@기린아
Commented by Dataman at 2007/06/25 18:40
부실채권의 경우 이상한 게 있습니다. 대손충당률이 높아야 10% 정도거든요. 시중은행은 1.5% 정도를 적립합니다. (국민은행의 여신 연체율이 1% 정도라고 하는데, 미회수 비율이 얼마나 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상식적으로 봐서 아무리 신용불량 수준의 채무자들이 몰려든다고 해도 30% 수준의 미회수는 이해하기 어렵고, 사실이라면 그 정도의 대손충당률로는 버텨낼 수 없습니다. 특히 은행은 부실채권을 매각할 수 있는 반면, 이들은 버리거나 참고 추심하는 것밖에 방법이 없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말이죠.

기본적으로 대부업자의 영업을 비난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일단 법에 정해진 장사만 하니까요. 다만 말하고 있는 건 어디까지나 대부업'법'일 뿐이죠 :)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어쨌든 그 사진은 이제 더 이상 쓸 수 없는 것입니다...
by 기린아
Calendar
최근 등록된 덧글
공감. 실제로 메갈들은 ..
by c1834991 at 01/12
저역시 사냥꾼이야기 책..
by 북친구 at 05/01
헐~~ 어쩌라는 거야 대..
by 바둑팬 at 04/27
기술쪽에서 일하시나요? ..
by 용산 at 04/26
기다렸습니다. 정덕질 ..
by ㅋ at 03/24
씨발새꺄
by 씨발새꺄 at 03/23
캬. 이런 무시무시한 시..
by 길 잃은 어린양 at 03/22
welcome back.
by asianote at 03/20
오랜만입니다 ㅎㅎ
by 루시앨 at 03/20
이건 뭔 병 글이지
by asd at 03/04
이글루링크
EBC (Egloos Broad..
[이불을 걷자] 구구한..
鐵木居士의 月印千江
들풀.넷
일본에 먹으러가자.
발끈! 버럭! 털썩!
eggry.lab
로리!군의 잡다한 이야기
腦香怪年의 코카찌꺼기 ..
Mono log
다인의 편의점 이것저것
漁夫의 'Questo e quell..
몰라몰라 뭘몰라?
아니마토르 제국
a quarantine station
안구괴물축산업협동조합..
춤추는 성좌
오돌또기@Garden
이덕하의 진화 심리학
줄과 빽이 흐르는 블로그
РККА Ставка ..
누가 오는지?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최근 등록된 트랙백
그리고 이 글에 나온 그 ..
by 나를 숨기는 것은 얼마나..
재업을 해 봤는데 영....
by 나를 숨기는 것은 얼마나..
상황을 상상해보면...
by 안구괴물축산업협동조합..
과연 기호적 코드는 윤..
by 로리!군의 잡다한 이야기
RT딸 뿐이겠냐
by 나를 숨기는 것은 얼마나..
보면 볼수록 문장이 이..
by 나를 숨기는 것은 얼마나..
음.. 기린아님의 논지에..
by 로리!군의 잡다한 이야기
글고 보니...
by 재출범한 안구괴물축산..
대략 기사에서 읽어야 할..
by 재출범한 안구괴물축산..
문제(해결)의 사회적 ..
by SOVIDENCE
이글루 파인더

카테고리
전체
정치
지방, 지역, 자치, 통합
수영
회사
지도
방명록
설겆이 하는 남자의 설겆이 푸념
FTA 도시 괴담
Flame
작업중
미분류
태그
PK후보론 인질범 병진 조직 박은조 한나라당 대선 이글루스top100 축출 윤여준 퍼시픽림 문재인 내이글루결산 진격의거인 협상 개신교 공부 뉴라이트 개판 정책 노트5 조갑제 웹툰 수업 괴담 호남 뉴라이트전국연합 농담하냐 딴짓 점조직
전체보기
rss

skin by zodiac47